드론 잡는 레이저 국내 개발 가속화

ADD와 함께 소형 무인기 공격에 대응할 레이저 무기의 핵심 기술 국산화 추진

㈜한화가 레이저 무기의 원천 기술 국산화에 나선다. 드론과 같은 새로운 위협에 대응할 '한국형 스타워즈 무기' 개발이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한화는 레이저 발진기 시제 제작 계약을 수주했다고 31일 밝혔다. 사업 주관은 국방과학연구소(ADD)이며, 4년 개발 기간에 계약규모는 총 243억 원이다.


▲ 레이저 발진기 적용 레이저 무기 개념도

레이저 발진기는 레이저 빔을 발생시키는 장비로, 레이저가 수 km 이상 떨어진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도록 '멀리', '세게' 나갈 수 있게 한다. 레이저 무기의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기술인 셈이다.

레이저 무기는 하늘에서 빠르게 이동하는 목표물을 빛의 속도로 정확하게 격추시킬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기존 무기들이 최근 급증하고 있는 드론 등 소형 무인기 공격을 효과적으로 방어하지 못하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미국, 이스라엘 등 방산 선진국들은 레이저 무기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미군은 이미 실전에 적용했다. 관련 기술도 빠르게 발전 중이다. 레이저 무기의 크기는 더 작아지고, 출력은 더 높아지는 것이다. 전투기나 인공위성 등에 대응할 수 있을 정도로 성능이 발전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개발하는 레이저 발진기 역시 첨단 광원 기술을 적용했다. 다수의 레이저 빔을 한 데 모아 레이저의 출력을 높이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한화는 지난 20년 간 고출력의 레이저 광원과 레이저 기반 센서 시스템 연구에 주력해왔다. 그 결과 '19년에는 방위사업청 주관의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개발 사업을 국내 최초로 수주한 바 있다. 여기에 이번 사업까지 수주하면서 레이저 무기 분야 핵심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

㈜한화 관계자는 "현재 ㈜한화는 ADD 주관의 레이저 대공무기 시제품 개발에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다"며, "고출력 레이저 기술에 대한 지속적인 R&D를 통해 미래형 무기 전력화에 기여하고, 중장기 성장 동력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주)한화는 국방과학연구소(ADD)와 4년 간 243억원 규모의 계약을 맺고 ‘레이저 발진기 시제 제작’을 위한 개발에 돌입할 예정인데요. 레이저 발진기는 레이저 빔을 수 km 이상 떨어진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도록 ‘멀리’, ‘세게’ 나가게 하는 장치로, 레이저 무기의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기술입니다.

최근 드론 등 소형 무인기 공격에 대한 위협이 증가하면서 기존의 무기 및 방어 체계는 효과적인 방어가 어려운 반면, 레이저 무기는 하늘에서 빠르게 이동하는 목표물을 빛의 속도로 정확하게 격추시킬 수 있어 주목 받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미국, 이스라엘 등 방산 선진국들 역시 레이저 무기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추세입니다.

㈜한화는 지난 20년 간 고출력 레이저 광원과 레이저 기반 센서 시스템 연구에 주력해온 역량을 바탕으로 2019년 방위사업청 주관 레이저 대공무기 사업 국내 최초 수주에 이어 이번 레이저 발진기 시제 제작 사업까지 수주하며 레이저 무기 분야 핵심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되었는데요.

이번 사업 수주를 바탕으로 (주)한화가 국산 레이저 무기 기술의 선두주자로서 미래형 무기전력화와 국방 안전에 더욱 기여해주시길 기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뉴월드 뉴라이프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혁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