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우울 고위험군 코로나 장기화로 심리지원 강화

정부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국민들의 전반적인 정신건강이 저하됨에 따라 코로나 우울 고위험군의 심리지원을 보다 강화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일 “올해 3월에 실시한 코로나19 국민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울 위험군은 2018년 4%에서 올해 3월에는 23%로, 자살생각 비율은 5%에서 16%로 증가했다”며 심리지원 강화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심리상담 핫라인(1577-0199)을 통해 24시간 가능한 비대면 심리상담을 안내하고, 청년·여성·대응인력 등에게 맞춤형 심리지원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윤 총괄반장은 “20대와 30대 청년들과 여성들, 방역인력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12개 부처에서 72개 종류의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 환자, 격리자, 대응인력, 일반국민에 대한 심리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더해 고위험군의 심리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코로나 우울 고위험군 심리지원 강화방안’을 설명했다.

먼저 청년과 여성 등 취약계층에는 모바일앱 등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하고 청년 특화 마음건강사업을 지원한다. 대학과 정신건강복지센터의 MOU 체결 등 연계·협력을 통한 마음건강 지원 강화 등 맞춤형 정신건강 사업도 지원한다.

여성에게는 지자체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한 여성 마음건강사업, 난임·우울증 상담, 20·30대 여성 자살예방 정책지원단 운영, 임신부 숲태교 등 다양한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방역 업무로 지친 의료진과 대응인력의 심리지원을 위해 지자체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보건소 등 관내 대응인력을 대상으로 심리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해 주기적 심리지원을 실시한다.

또한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심리상담 핫라인(1577-0199)’과 모바일 앱 등 비대면 심리상담을 안내하고, 소진관리 프로그램, 숲 치유·사찰체험 등 힐링·치유프로그램, 찾아가는 상담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아울러 생활치료센터에 입소 중인 확진자에게 심리지원을 강화한다. 센터 내 정신건강 전담 담당자 지정과 정신건강평가를 실시하고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국가트라우마센터 또는 지자체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해 심리상담을 지원한다.

격리해제 후 일상과 사회로 복귀하는 완치자에게는 마음 건강 회복을 지원을 위해 완치된(격리해제) 시점에서 심리지원을 추가 안내하고 심층상담을 제공한다. 필요한 필요한 경우 지자체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해 지속적인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2곳이었던 권역별 트라우마센터는 올해 5곳으로 확충해 심리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특히 지난해 1대로 운영했던 ‘마음 안심버스’는 올해 23대로 대폭 늘려 찾아가는 심리지원을 강화한다.

윤 총괄반장은 “코로나우울 실태조사, 중장기 패널조사를 통해 국민의 마음건강상태를 살피겠다”면서 “일상 회복뿐 아니라, 국민 여러분의 마음건강 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월드 뉴라이프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혁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