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방역전략 마련... 기존 방역체계 혁신해야”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더 빠르고 강해진 방역체계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공직자들에게 변화와 혁신을 주문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백신을 통해 우리가 코로나를 거의 따라잡았다고 생각하고 있을 때 오미크론이 속도를 내면서 저 멀리 달아나고 있는 형국”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격차를 좁혀 따라잡으려면 기존 방역체계를 혁신해야 한다”며 “방역당국은 기존의 관행과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새로운 상황에 맞는 방역전략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의 정확한 실체와 그 여파, 역학조사와 진단검사, 치료역량 전반을 더 빠르고 기민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전면적으로 개편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는 ‘자율과 책임’ 방역의 실천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지난 2년을 되돌아보면 위기가 닥칠 때마다 위대한 우리 국민들께서 자율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주셨고 그 힘을 원동력 삼아 그때그때 위기를 벗어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곧 닥쳐올 오미크론 위기도 이러한 ‘자율과 책임’ 방역으로 분명 이겨낼 수 있다고 저는 믿는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사회적 합의를 거쳐 정부가 제시하는 방역수칙을 ‘자율과 책임’ 원칙 하에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십분 발휘해 줄 것을 제안한다”며 “우리는 코로나 위기 극복과 일상회복 과정에서 누구도 소외되거나 차별받지 않는 ‘포용적 회복’의 길을 가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정부가 나서겠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여러분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신속하게 집행하겠다”며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취약계층 등 사회적 약자의 아픔을 치유하는 일에 정책의 우선순위를 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백신접종 등에 있어서도 인권과 공정의 가치에 유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월드 뉴라이프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혁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