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실현’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 수립

정부가 공공부문과 민간에 친환경선박 신규 건조를 지원하고, 운영 중인 선박에 친환경설비 장착을 지원하는 등 총 475척을 친환경선박으로 전환을 추진한다.

해양수산부는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21~’30)’에 따라 ‘2022년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을 수립해 3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0년 12월 친환경선박의 개발과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해수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공동으로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에 근거해 해수부는 올해 추진할 세부적인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을 마련했으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은 예산 3838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 친환경선박 ‘전기추진 유람선’. (사진=해양수산부)

먼저, 정부는 지난해보다 1713억 원 증가한 3077억 원의 예산으로 공공선박 47척을 친환경선박으로 건조하고, 30척에 친환경설비를 설치해 공공부문에서 친환경선박 도입을 선제적으로 추진한다.

민간의 친환경선박 전환 지원도 확대한다. 내항선박에 대한 보조율을 선가의 최대 20%에서 30%로 높이고, 지원대상 선박도 102척에서 398척으로 확대한다.

이에 따라 지난해보다 196억 원 늘어난 52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총 21척의 친환경선박 신규 건조를 지원하고, 377척의 선박에 친환경설비 장착을 지원한다.

LNG, 전기 등 친환경연료 공급을 위한 기반시설도 확충한다. LNG선박의 확대 추세에 맞춰 원활한 연료공급을 위해 연료공급 전용선박을 건조하고 관련 기술도 실증한다.

이를 위해 국내 업체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고망간강 등 신소재 화물창(용량 7500㎥)을 장착한 한국형 LNG 벙커링 전용선박 1척을 올해 말까지 건조할 계획이다.

또한 전기추진선 확산을 위해 이동·교체식 전원공급시스템을 개발하고, 전기와 디젤엔진을 동시에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관공선에 전기를 충전할 수 있도록 목포 북항에 육상전원공급설비도 구축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친환경선박 세계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국내 신기술 사업화와 국제표준화도 지원한다.

선박뿐 아니라 개별 기자재도 ‘국가 친환경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인증대상을 확대하고, 국가 100대 친환경 기술 중 유망기술 시험과 검사·안전 기준을 우선 마련해 상용화 및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 친환경선박 종사자에 대한 훈련을 위해 가상현실(VR) 기술을 접목한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고, 소형 수소추진선박의 안전한 운항환경을 만들기 위해 육상 디지털 관제시스템 기술개발에도 착수한다.

명노헌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2021년 시행계획을 수립하며 기본계획 이행을 위한 초석을 잘 다진 덕분에 새해 이번 시행계획에서는 더 많은 예산과 다양한 사업들을 담을 수 있었다”며 “초기에 꼼꼼한 시행계획 수립과 점검을 통해 향후 10년간 국가 기본계획에 따른 중장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해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과 친환경선박 민간 지원사업의 상세내용 및 일정 등은 해양수산부 누리집(www.mof.go.kr) 공지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월드 뉴라이프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혁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