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0 무릉도원 뽕잎도 따고, 잡초도 뽑고~


아름다운 무릉도원의 모습

최근에 비가 많이 내려서 계곡에 물이 많아 바라보기만해도 시원~했습니다.




나무들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주변에 자란 잡초들을 정리하고
나무 주변으로 쌓아 나무에 그늘을 만들어 주었으며
남은 풀들은 따로 모아 정리하였습니다.
풀을 베다가 실수로 작은 꽃나무까지 뽑기도 했는데 그러면 "꽃나무야 미안해~" 하고 말하며 조심스레 다시 심어주기도 했습니다. (병 주고 약주고..)






선녀들은 오손도손 모여서 뽕잎을 땄는데
뽕잎을 따며 이런저런 이야기꽃을 피우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저작권자 ⓒ 뉴월드 뉴라이프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혁수 기자 다른기사보기